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경남지방경찰청 (Gyeongnam Provincial Police Agency)

팝업 컨트롤 버튼

팝업 닫기

언어 선택

대메뉴

메뉴 닫기

현재 위치

데이터 치안·감동치안 구현, 안심·만족하는 경남도민

학교폭력

학교폭력에 대하여 보통 아이들 싸움으로 생각하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요즘의 학교폭력은 지속성과 지속가능성으로 인한 심리적, 정서적인 피해는 사회 폭력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심각한 실정입니다. 학교나 학생사회는 우리가 생각하거나 알려진 것 이상으로 복잡합니다. 자녀들과 대화를 통해 그 흐름을 파악하는데 노력을 기울여야만 대처할 수 있습니다.

학교폭력이란..

학교 안팎에서 발생하는 금품갈취, 폭행, 구타, 등의 신체적·물리적 폭력이나 집단 따돌림, 욕설, 협박 등 심리적·언어적 폭력행위를 말합니다.

학교폭력의 특징
  • 집단화 · 흉포화 · 잔인화
  • 책임감과 죄의식의 부재
  • 여학생 폭력의 증가 및 저연령화
  • 정신적 폭력의 증가
학교폭력 발생원인
개인·가정적 문제
  • 분노 조절 능력 미약
  • 욕구불만, 낮은 자존감, 강한 공격성.
가정에서의 부모 역할 미흡
  • 대화의 부족, 공부 위주의 가정교육
  • 맞벌이 가정이나 결손 가정의 경우 애정과 관심의 결핍
  • 1자녀 가정의 경우 지나친 과잉보호
입시위주의 학교교육
  • 인성교육·전인교육의 부재
  • 교사의 학교폭력 대응방법 미숙
  • 학교 부적응 아동에 대한 지도 부재
폭력을 조장하는 사회 분위기
  • 매스컴을 통한 성인들의 폭력장면 노출 및 폭력미화
  • 물질만능주의 만연
  • 유해매체·유해환경의 급증
부모가 자녀의 폭력 피해 사실을 진단하는 지혜
  • 비싼 옷이나 운동화, 안경 등을 자주 잃어버리거나 망가뜨린다.
  • 몸에 다친 상처나 멍 자국을 자주 발견하게 된다.
  • 교과서나 가방, 공책 등에 '죽어라' '죽고싶다'와 같은 낙서가 쓰여있다.
  • 용돈이 모자란다고 하거나 말도 없이 집에서 돈을 집어 간다.
  • 풀이 죽어서 돌아와 풀썩 주저앉거나 자기 방에 틀어박혀 나오려고 하지 않는다.
  • 입맛이 없다며 평소에 잘 먹던 음식에도 손을 대지 않는다.
  • 두통이나 복통 등 몸이 좋지 않다며 호소하며 학교 가기를 싫어한다.
  • 친구에게서 전화 오는 것 조차 싫어한다.
  • 갑자기 전학을 보내달라고 한다.
  • 도시락을 안가져 가려고 한다.
  • 갑자기 성적이 떨어진다.
  • 잘 때 식은 땀을 흘리면서 잠꼬대나 앓는 소리를 한다.
학교폭력 발견 후 대처 방법

위와 같은 사례들을 자녀에게서 발견한다면 먼저 자녀에게 관심을 기울여 폭력을 당하고 있는지의 여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자녀가 학교폭력을 당하고 있다면 시기는 언제부터인지, 폭력의 정도는 얼마나 심한지, 구체적으로 파악하여 일회적이고 가해자의 행동이 위험성이 없다면 가해자의 부모나 학 교와 상담하여 선도위주로 문제를 해결하고 폭력에 수반되는 공갈이나 협박, 금품갈취 등이 있다면 경찰에 신고하여 적극적으로 피해학생을 보호해 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또한 폭력으로 인해 자녀가 겪었을 마음의 상처를 치료해 주고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해주셔야 합니다.

내용 인쇄

작성자 정보 및 저작권

경남지방경찰청 (Gyeongnam Provincial Police Agency)

(우 51154) 경남 창원시 의창구 상남로 289 경남지방경찰청 대표전화 : 182

본사이트에 게시된 전자우편주소는 무단으로 수집할 수 없으며,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됩니다.

Copyright(c) Gyeongnam Provincial Police Agency. All rights reserved.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