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경남지방경찰청 (Gyeongnam Provincial Police Agency)

팝업 컨트롤 버튼

팝업 닫기

언어 선택

대메뉴

메뉴 닫기

현재 위치

데이터 치안·감동치안 구현, 안심·만족하는 경남도민

우리집은 내가 지킨다

사회의 고도화 등에 따라 각종 범죄가 증가하고 있으나 한정된 경찰력만으로 모든 범죄를 완전히 예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한계가 있습니다. [나도 범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스스로 지키는 자위방범체제를 강화하고자 일상생활 주변에서 발생하는 범죄의 형태와 대비요령을 소개합니다.

범인이 노리는 집
  • 대문이 열려있는 집
  • 자물쇠가 밖으로 채워져 있는 집
  • 초인종을 눌러도 대답이 없거나 전화를 걸어도 받지 않는 집
  • 초저녁에 불이 꺼져있는 집
  • 대문·출입문에 정기 배달물(우유, 신문 등)이 쌓여 있는 집
가정에서 지켜야 할 사항
  • 강도는 흉기를 소지하고 침입하기도 하지만, 주로 침입한 주택의 부엌칼 등을 이용하므로 흉기가 될만한 과도 등은 깊숙한 곳에 보관,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야간에 도둑이 침입한 경우 가벼운 기침을 하거나, 선잠에서 깨는 것처럼 하품을 하며 이불을 뒤척이면 도둑은 불안 을 느껴 도망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 강도가 들었을 경우 그들의 요구대로 따르되 자극적인 말은 삼가고 인상착의를 자세하게 기억해야 합니다. 또한 범죄를 당한 경우에는 범죄현장을 손대지 말고 그대로 보존하고 신속히 112전화신고를 해야 합니다.
  • 귀중품(귀금속·현금등)은 은행에 예치하면 좋고, 집안에 둘 때에는 적당한 곳에 분산 보관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 온 가족이 한 방에서 TV를 볼 때에도 집밖의 인기척에 귀를 기울이고 문단속을 확인해야 합니다.
  • 부득이한 사정으로 집을 비울 때에는 이웃이나 경비원, 파출소에 부탁하고, 밤에는 형광등 이나 라디오를 켜놓는 것이 안전합니다. 또한 집을 여러 날 비울 때에는 배달물(우유, 신문 등)을 중지하도록 하여 빈집임을 모르게 해야 합니다.
  • 최근에는 검침원, 동사무소 직원 등을 가장하거나 전세방을 얻으러 다니는 것처럼 가장하 여 침입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낯선 사람을 함부로 집에 들이지 말아야 합니다.
방범시설(비상벨)설치

자위방범에는 사람에 의한 경비와 방범기기에 의한 경비가 있으며, 방범기기를 활용하는 것이 사람에 의한 경비보다 방범효과가 높습니다.

방범기기의 종류
이웃 간 비상벨

2~3개 업소나 가정을 서로 비상벨로 연결하여 범인이 침입할 경우 감지기가 자동 작동되거나 비상 버튼을 누름으로써 이웃업소(가정)에 경보음이 울리면 이웃에서 경찰에 신고함과 동시에 이웃 주민들이 합세하여 범인을 검거할 수 있는 체제입니다. (설치비 : 3만원내외)

용역경비회사에 의한 [기계경비 시스템]

전문용역경비업체에서 경비대상을 정밀 진단하여 각종 감지기 등을 관리하면서 범인 침입시 감지기가 자동 작동하여 용역회사 상황실에서 즉시 순회차량을 출동시키고 112에 신고하는 체제입니다. (설치비 : 20~150 만원, 월 유지비 : 10 ~ 150 만원)

방범시설 설치상담

관할 경찰서(생활안전과)나 파출소, 경비용역회사로 문의

내용 인쇄

작성자 정보 및 저작권

경남지방경찰청 (Gyeongnam Provincial Police Agency)

(우 51154) 경남 창원시 의창구 상남로 289 경남지방경찰청 대표전화 : 182

본사이트에 게시된 전자우편주소는 무단으로 수집할 수 없으며,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됩니다.

Copyright(c) Gyeongnam Provincial Police Agency. All rights reserved.

Top으로 이동